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5 오후 08:4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통일

서정순(시인)
해남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5일

ⓒ 해남신문

드 높은 하늘은 저리 푸른데

한 민족끼리 분단의 아픔은

하늘처럼 시리다

같은 말 같은 얼

같은 조상 섬겨 왔는데

만나면 금방 친해질 우린데

백두산에서 한라산으로

날아 다니는 새들만

부러워 할건가

활기찬 비둘기의 날개짓으로

분단의 벽을 헐고

통일의 외침 메아리쳐 보았으면.
해남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5일
- Copyrights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복지
상호: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KBY /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경기아00152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KBY
Copyright ⓒ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