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5 오후 08:4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청주교육청, 32명 일본여행 "지금이 어느땐데" 비판 여론


온라인뉴스팀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3일
청주교육지원청, 32명 일본여행 "지금이 어느땐데" 비판 여론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방문 중단 기자회견

청주교육치원청 홈페이지 /비판글충북 청주교육지원청이 일본으로 3박 4일 간 문화교류를 위해 출국했다는 소식에 비판 여론이 높다.

청주교육지원청에 따르면 23일 청주 소재 중학교 두 곳의 배구부 24명과 인솔자 6명, 청주교육청 직원 2명 등 총 32명이 일본 문화교류 목적으로 일본으로 향했다.

해당 일정기간동안 학생 24명의 여행 경비 중 3분의 1가량인 585만원과 인솔자 1명, 교육청 인원 2명의 여비가 세금으로 지원됐다.

일본의 수출규제 등 일본의 일방적 태도에 비판이 목소리와 함께 일반 국민들은 최근 일본 불매운동 등이 진행,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이기에 논란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는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방문 중단을 선언하는것과는 대조적이다.

이날 청주교육청의 이같은 일본 여행 방문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청주교육지원청 홈페이지를 찾아 “일반 국민들도 취소 수수료를 내며 여행을 자제하는데 공무원이 너무한 것 아니냐”, “공무원들이 다 이렇지는 않길 바란다. 가슴이 답답하다”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일본 돗토리시와 자매결연해 추진하는 민간교류 사업이기 때문에 일정을 바꿀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일본 방문에 앞서 교육과정 교류, MOU 등에 대해 사전논의를 했으나 잘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3일
- Copyrights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복지
상호: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KBY /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경기아00152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KBY
Copyright ⓒ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