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5 오후 08:4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전남교육청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출발

"역사에서 배워 통일 희망을 찾는다"
학생 80명(16박17일) 중국·러시아 역사 탐방

윤용기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4일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열차 대장정이 시작됐다.전남도교육청의 특색교육활동인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이하 통일열차학교)가 24일 대망의 ‘통일희망 열차 대장정’에 올랐다.

통일열차학교는 24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출정식을 갖고, 오는 8월 9일까지 16박17일 일정으로 중국, 백두산, 러시아 등을 탐방하며 항일 역사를 되짚고 통일 희망을 찾는 대장정을 시작했다.

출정식을 마친 학생들은 학부모와 교육청 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도교육청을 출발, 경기도 파주 도라산 통일 전망대를 거쳐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하얼빈으로가는 비행기에 오른다.

이후 중국 대련, 단동, 집안, 백두산, 연길을 지나 러시아 우수리스크, 블라디보스톡, 하바롭스크에 이르는 경로를 거쳐 다음 달 9일 귀국한다.

학생들은 8명씩 10개 반으로 나눠 반별 지도교사와 함께 독서토론, 안중근 의사 기념관 등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고려인 마을 봉사활동, 자치회 운영을 통한 자치활동, 국제 상호 문화교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통일열차학교는 전남 학생들에게 통일 한반도를 꿈꾸며 평화와 번영의 유라시아 시대를 선도할 민주시민으로 자라고, 3ㆍ1운동 100주년 및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테마로 올바른 국가관과 민족의식을 고취하도록 기회를 제공한다.

또, 학생중심 프로젝트 운영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함과 아울러 미래핵심역량을 키워주고, 나라사랑 및 통일 의식을 함양하도록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특히, 스스로 기획하는 통일체험, 횡단열차 등 이동수단의 공간적 제약을 학습의 장으로 삼아 의사소통 능력과 리더십을 길러주게 된다.

이번 여정에는 도내 고등학교 1학년 80명, 지도교원 및 운영요원 22명 등 총 102명이 참가하며, 참가자들은 출정식에서 성공적인 대장정을 다짐했다.

출정식은 열차학교 운영상황을 담은 홍보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개식선언,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격려사, 우승희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장 축사, 출정신고, 학생대표 선서, 학부모 응원영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통일열차학교 자치의회 의장인 이지성 군은 “3차에 걸친 사전캠프를 통해 인문적 소양을 쌓고 역사의식과 조국애를 다졌다.”며 “16박 17일 동안 대한민국 대표 학생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모든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격려사를 통해 “통일희망열차학교는 학생 여러분에게 큰 도전과 배움의 기회.”라면서 “힘든 여정이지만 탐방기간 동안 서로 도우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역사를 되새기고 조국을 생각하는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통일열차학교 김을식 교장은 “오랜 준비 끝에 드디어 역사의 현장으로 출발하는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면서“탐방 기간 내내 여러분 가슴에 뜨겁게 기억될 순간을 만들자.”고 말했다.

한편, 통일희망열차학교의 귀국보고회는 오는 8월 9일 오후 3시 도교육청 2층 대회의실 열린다.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는 민선3기 장석웅 교육감 취임 후 기존 ‘시베리아 횡단 독서토론열차학교’의 정신과 성과를 계승하되, 학생 스스로 교육활동을 기획하고 참여하는 자치학교 형태로 방식을 개선해 올해부터 새롭게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다.

도교육청은 전남 도내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참가 신청을 받은 뒤 엄정한 평가를 거쳐 선발한 80명의 학생과 지도교사 등으로 학교를 꾸렸다. 4월 19일 입학식을 시작으로 지난 3개월여 동안 세 차례의 국내캠프와 문화체험 프로그램 등을 통해 사전 역사ㆍ통일 학습을 진행해왔다
윤용기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4일
- Copyrights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복지
상호: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KBY /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경기아00152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KBY
Copyright ⓒ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