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5 오후 08:4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삼산리 분뇨처리장 증설 주민반대 집회


조진향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5일
지난 22일 성주군청 주차장에서 삼산1리 주민, 환경지킴이, 성주읍민 50여명이 분뇨처리장 증설에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성주시장까지 시가지를 돌며 항의했다.

삼산1리 주민들은 결의문을 통해 퇴비공장, 삼산리 축산분뇨처리장 증설계획(1일 50톤→260톤 규모), 소각장 증설계획을 백지화하고 폐쇄·이전할 것을 요구했다.

만약 이를 강행할 경우 군수·군의원 주민소환제에 돌입하겠다며, 주민단결을 이간질하고 분열을 획책하는 불법사찰 공무원 구속을 외쳤다.

아울러 축산분뇨처리 퇴비업체인 이매진에 대한 국고보조금 특혜비리 의혹과 김항곤 前군수의 환경정책 과오를 밟지 말라며 이병환 군수의 책임있는 답변을 요청했다.

삼산1리 주민 A씨는 “삼산리에 혐오시설을 다 끌어 모아놨지만 지금까지 참고 살아왔으나 갈수록 점점 더 하다”며 “오죽 답답하고 못 살겠으면 이러는지 와서 한번 살아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 B씨도 “지정폐기물 매립장으로 인해 쇳가루 냄새가 바람만 불면 나고 분뇨처리장 오물냄새와 소각장에서 날아오는 분진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힘들다”면서 “힘이 없어 누구한테 항의도 못하고 지금까지 고통받으며 살아왔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환경과 담당자는 “공동자원화(퇴비)업체에서 관리가 안돼 발생한 악취 문제”라며 “업체에서 액비저장소를 당초 규모보다 4천톤 증가한 1만4천톤으로 증설할 계획이었는데 주민들은 악취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 증설은 안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또 “관내 양돈농가의 분뇨처리 어려움으로 공공시설 증설요구가 몇년전부터 있어서 군에서 증설계획을 환경부에 신청해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농정과 담당자는 “다각도로 해결방안을 찾는 중이며 지난주 농림식품부 산하 축산환경관리원의 개선환경진단을 받았고 악취저감시설을 계획 중이었으나 주민들이 반대하는 상황”이라며 “처리업체를 폐쇄할 수도 없고 주민들의 입장도 이해가 된다”고 전했다.
조진향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5일
- Copyrights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복지
상호: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KBY /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경기아00152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KBY
Copyright ⓒ NEW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